Quantized Notation, 2020 

pencil drawing on tracing paper, 59x42.3cm

photo 조준용

무한한 우주는 유한한 망막의 세계이다. 발전하는 기술은 우리를 더욱 높고 깊은 코스모스의 세계로 인도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가 밟고 서 있는 이 땅 이상을 알 수 없다. 끝없는 상상력이 펼쳐지는 멋진 순간들도 유한한 세계이다. 우리가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감각은 무엇일까? 우리의 실제 경험일까? 아니면 숫자와 정보로 만들어진 세계일까?

 

우리는 작곡가로서 음악을 시간 안에서 존재하는 소리 건축물이라 생각한다. 따라서 작품에서 시간을 정의하는 개념은 매우 중요하다. 시간은 무엇일까? 이것은 단지 우리 작업을 위한 질문이 아니라, 인류의 역사와 함께 지속된 질문이기도 하다. 우리는 시간을 무엇으로 인식할 수 있을까? 시간의 기본 단위 '시, 분, 초'일까? 또는 8비트의 리듬도 시간으로 볼 수 있는 것일까? 우리가 음악을 들으면서 인지하고 감각하는 시간은 어떤 것일까? 

 

우리가 경험하는 시간 또한 유한한 망막의 세계와 같다. 24시간으로 정량화된 하루, 3-5분의 음악도 우리의 가시권 내 존재하는 시간이다. 그렇다면 조금 다른 시각으로 가시권을 벗어난 시간을 의심해 보는 것은 어떨까? 비가시권의 시간을 실제 경험으로 감각할 수 있을까? 대신 숫자와 정보로 인식하는 것일까? 

<Time In Ignorance, ∆T≤720>는 작곡의 개념이자, 전시명으로 시간에 대한 불확실성을 사운드 작품으로 정량화한 작업이다. 이 작품에서 시간은 720시간 (전시기간30일) 내에서 사운드가 만드는 변화량이며, 관객은 전시기간 동안 점차 우리의 가시권을 벗어나고 있는 시간을 감각하게 된다. 시간의 변화량을 이끄는 사운드는 보이지 않는 에너지의 움직임과 변환이며, 동시에 시각적 정보로 존재한다.

또한 이 작품은 비평형에서 평형으로 향하는 과정 안에 있다. 오프닝 연주를 통해 복잡성(chaoplexity)을 특성으로 하는 혼돈의 모습, 즉 비평형의 순간이 생성된다. 비평형의 상태는 자연에서 변화를 일으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절대전 조건으로, 이후 30일의 전시기간 동안 사운드 작품은 그 비평형의 상태를 벗어나는 움직임을 발생시킨다. 이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모든 자발적 변화들은 환원될 수 없는 비가역적 상태이며, 우리는 그 변화 안에서 시간을 경험하게 된다. 이번에 선보이는 시간-특정적인(time-specific) 사운드 작품을 계기로 실제(reality)에 대한 우리의 의심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 

GRAYCODE, jiiiiin / 그레이코드, 지인

Sound Composition for the Mathematical Model of Dynamic System, 2020 

Meyer Sound X-40, 2pcs., Meyer Sound LFC-750, duration 720 hours, dimensions variable

Sound Composition for the Mathematical Model of Dynamic System, 2020 

conductor, 2020, wood, custom hardware, 34x34x19cm

Drawings for the Mathematical Model of Dynamic System, 2020 

two channel video with 29" Display 2560x1080(WFHD), custom software written in JavaScript

Chaoplexity (Hommage of Rayleigh-Bernard Convection cell), 2020

single channel video with 29" Display 2560x1080(WFHD), custom software written in JavaScript

Transducer I, 2020 

aluminum circle form lathe milled, finished black, custom hardware, 26x26x7cm

The infinite universe equals a finite world of retinas. Although we still understand nothing more than the ground we stand, advanced technology leads us to a higher and more mysterious world of cosmos.

Even the extraordinary moments where endless imagination unfolds have occurred still a limited world. What signifies all the senses we see, hear, and feel? Is it our real experience? Or is it a world composed of numbers and information?

 

As composers, we define music as a sound architecture existing in time. Therefore, the concept of setting time in work takes the essential process. What is the time? It is not just a question for our practice. It is also a question that continues with human history. How can we perceive time? By the basic unit like 'hour, minute, second'? Or can we understand from the 8-bit rhythm as time? What time do we perceive and sense while listening to music?

 

The finite world stands the time we experience. The music quantified at 24 hours a day, or 3-5 minutes for one piece of music, is also a time we can observe. Then how about doubting the time out of sight from a slightly different perspective? Can we sense the time of the invisible and vast unknown area with real experience? Instead, is it recognized by numbers and information?

 

As the concept of composition and the exhibition artwork, <Time In Ignorance, ∆T≤720> quantified the uncertainty of time as a sound work. From work, time regards the amount of change that sound makes within 720 hours (30 days in the exhibition period) by the audience gradually senses the time that has already been placed in out of our visibility during the exhibition period. The sound that drives the amount of change in time considers as the movement and transformation of invisible energy, and at the same time, exists as visual information.

 

Plus, in the process of going from non-equilibrium to equilibrium, <Time In Ignorance, ∆T≤720> is placed. Through the opening performance, a chaotic form characterized by chaoplexity, which is a very first moment of non-equilibrium created. In nature, the state of non-equilibrium has existed as an absolute condition that drives into the reveal the difference. During the 30-day exhibition period, the sound works generate a movement that deviates from the state of non-equilibrium—all our experienced spontaneous changes are made in the irreversible. Along with the time-specific sound work presented at this time, our doubts about reality will continue.

GRAYCODE, jiiiiin / 그레이코드, 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