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lud red audio visual exhibition

#include red is begun from a question, “what color red sounds like?”

 

The wavelength that we can see with eyes, which visible wavelengths have specific colors as well as inherent frequency.

Human classifies recognizable area through sensory organ and activates corresponding area 630~700nm of wavelength in visible ray as a structure of language, named a color “RED”.

Red has the lowest frequency among visible rays which represent 20Hz when transformed into the wavelength of hearing sound. Then, is the sound corresponding to 20Hz a ‘mi’ or ‘fa’ of three octaves? In general, red designates the color. However, GRAYCODE and jiiiiin used the definition of color more widely. They rearranged color to sound based on the concrete relationship rather than simple impression. The red is programmed with visual and sound through the correct data, numbers, and codes of the algorithm structure, such as architectural drawings. Thus sound becomes red. 

 

Color fill up space, sound fills up time. The works made with computer language of the binary system with numerous 0 and 1 went through variation as color and sound substitute them. In fact, #include red was based on accurate data programmed sound. But when we face the works at first, we encounter the intensity of colors and tension of sound. It creates a change to an expanded space through the power of color and sound, and evokes our sensuous media sensibility. And through digital media, it is experimenting variously in the area of synesthesia, the structural mixture of two senses, visible and audible.

#include red combines red and its corresponding frequency and gives sensual experience that audience can experience in the space. Since this works fill up space and time, the audience can commit themselves to changing color and sound while moving space beyond merely appreciating works. Now, it is for the audience to find the sound of red.

GRAYCODE(본명 조태복), JIIIIIN(본명 정진희)은 전자음악 작곡가이자 사운드아티스트다. 이들은 컴퓨터를 기반으로 작곡한 사운드와 이를 형상화한 영상을 결합한 인터렉티브 사운드-미디어 작품을 만든다. 그들의 첫 번째 공동작업인 <#include red>는 “빨간색은 무슨 소리일까?” 라는 궁금증에서 출발한다.

눈으로 볼 수 있는 파장, 즉 가시파장은 일정한 색상을 가지고 있고 이들은 고유의 주파수를 가지고 있다. 인간은 감각기관을 통해 인지 가능한 영역을 구분하고 가시광선 내의 파장 630~700nm에 위치하는 부분을 언어의 구조를 작동시켜 “ㅃㅏㄹㄱㅏㅇ” 이라는 단어로 명명했다. 빨강색은 가시광선 중 가장 낮은 주파수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소리의 파장으로 변환하면 20헤르츠(Hz) 정도에 해당된다. 그렇다면 20헤르츠(Hz)에 해당하는 소리는 과연 3옥타브의 음 ‘미’일까 ‘파’일까? 일반적으로 빨강은 색을 지칭하는 말이다. 그런데 그레이코드, 지인은 색을 보다 폭넓은 어휘로 사용한다. 이들은 단순한 인상이 아닌 구체적인 관계성을 기반으로 색채를 소리로 환원시킨다. 색과 소리는 마치 건축도면과 같은 알고리즘 구조의 정확한 데이터와 숫자, 코드를 통해 영상과 사운드로 프로그래밍된다. 그리고 색채로 환원된 소리는 결국 빨강이 된다.

색은 공간을 채우고 소리는 시간을 채운다. 무수한 0과 1, 이진법인 컴퓨터의 언어로 만들어진 그들의 작품은 색과 소리로 치환되어 다양한 변주의 과정을 거친다. 사실 <#include red>는 정확한 데이터 프로그래밍된 사운드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전시장에서 그들의 작품을 대면하는 순간, 우리는 색채가 주는 강렬함이나 소리가 주는 긴장감을 먼저 보고 듣고 느끼게 된다. 이들은 강렬한 빛에 의한 색채, 그리고 음향연출을 통해 변화의 공간, 확장된 공간으로의 변화를 꾀하며 우리의 감각적 미디어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디지털 미디어를 통해 두 가지 감각의 구조적 혼합 즉, 공감각의 영역을 다양하게 실험해 나간다.

이번 전시는 레드 색채와 색채가 가진 주파수에 해당하는 사운드가 결합된 작품으로 관람객이 공간 내에서 보고 듣고 느끼는 색채의 감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레드로 공간과 시간을 채우는 이번 작품은 관람객들이 단순히 작품을 관람하는 것이 아닌, 공간을 이동하며 변화하는 색과 소리 안에서 몸을 맡겨보는 새로운 지각 경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레드의 소리를 찾는 것은 이제 온전히 관람자들의 몫이다.

​오혜미, 인천아트플랫폼 큐레이터

1/8